UNDB
×
FreeSSUL
경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문화생활
日에 뒤처진 탄소소재 기술, 산·학·연·관이 뭉쳐 해법 찾는다
이데일리 2019-12-03 10:25:00
특허청·전북도·탄소융합기술원, 3일 관련 기업 간담회 탄소소재 등 첨단소재 기술 및 지재권 확보 공동 대응
박원주 특허청장(사진 왼쪽)이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의 생산 현장을 방문해 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특허청 제공
[전주=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특허청은 전라북도,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공동으로 3일 전북 전주의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서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중요성이 더욱 커진 탄소소재 등 첨단소재 기술의 조기 확보 방안을 논의하고, 관련된 지역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의 지재권 애로·건의 사항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탄소섬유는 우리나라가 미래 먹거리로 삼고 있는 수소·전기차, 우주·항공, 신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는 첨단 소재이다. 최근 그 수요가 커지고 있지만 탄소섬유 관련 국내·외 특허 출원은 모두 일본이 선도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특허청은 지난 8월 ‘수출규제 대응 지재권 지원단’을 발족해 탄소소재 등 수출규제 핵심품목에 대한 지재권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특허청은 ‘소재·부품·장비 기술 조기 확보를 위한 특허 기반 연구개발(IP-R&D) 강화방안’을, 전북도는 ‘전북 소재·부품·장비 기업 지원정책’을,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탄소소재 기술 국산화 현황 및 비전’을 각각 소개할 예정이다. 특허청은 내년 초 ‘산·학·연·관 탄소 소재 IP 협의회’를 출범해 탄소소재 특허 동향 등을 지속적으로 업계에 공유하고, 정부, 지자체, 대·중소기업 및 연구기관 간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탄소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천세창 특허청 차장은 “탄소소재는 미래 신산업의 뿌리에 해당하는 핵심 첨단소재이지만 그간 경쟁국에 비해 특허 선점 등을 위한 노력이 부족했다”며 “앞으로 특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우리 기업이 첨단소재 분야 핵심·원천 기술을 개발하고, 세계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강한 특허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환 ()
추천 글 랜덤 보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보호센터
·
제휴문의
Copyright © 2019 Un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