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B
×
FreeSSUL
경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문화생활
통일부 장관 “금강산 개별관광 강원도와 긴밀하게 협의”
강원일보 2019-11-09 00:32:00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답변 “고성 등 경제 타격 잘 알아”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8일 금강산관광재개범강원도민운동본부의 개별적 북한 관광 신청에 대해 “강원도와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강산 관광 중단에 따른 지역 경제 타격 대책도 모색하겠다고 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내년도 예산안 심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원주출신 심기준(비례)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최문순 지사로부터 직접 전화를 받기도 해서 잘 알고 있는 사안이다. 앞으로 여러 가지 대안을 찾아 나가는 과정에서 강원도 지역과 긴밀하게 협의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후 고성지역 뿐 아니라 금강산 육로관광이 지나가는 강원도의 관련 지역들이 지역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잘 인식하고 있고, 그런 차원에서 관광 재개가 지역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를 주목해가면서 해법을 모색하는 중”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국회의원은 이날 같은 회의에서 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에게 “5·18민주화 운동이나 4·3제주사건 등이 여러가지 역사적 흐름속에서 재평가됐던 것처럼 국가의 산업화에 앞장섰던 폐광지역에 대해서도 새롭게 재조명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나라의 산업화의 일등공신인 폐광지역을 산업화의 성지로 조성하고, 탄광에서 희생된 광부들이 명예를 되찾을 수 있도록 정부가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원선영기자 ⓒ 강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글 랜덤 보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보호센터
·
제휴문의
Copyright © 2019 Un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