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B
×
FreeSSUL
경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문화생활
나경원 “‘친문 농단 게이트’, 몸통은 청와대, 수장은 대통령”
국민일보 2019-12-03 10:24:0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을 ‘친문(친문재인) 농단 게이트’로 규정했다. 나 원내대표는 “친문 농단 게이트의 몸통은 청와대이고 수장은 대통령”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남 탓과 거짓말할 시간에 해명하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야당을 에둘러 비판한데 대해 “갈등을 풀어야 할 대통령이 갈등을 부추긴다. 야당을 설득해야 할 대통령이 야당 공격을 앞장서서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사태에서 들불처럼 번졌던 국민 저항이 친문 농단 게이트 정국에선 어느 수준까지 갈지 가늠할 수 없다”며 “대통령이 아무리 모른 척하고 비판을 묵살하려 해도 심판의 날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음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한 검찰 수사관의 사망과 관련해선 “백원우 별동대 수사관의 휴대전화가 문재인 정권 치부의 스모킹건(직접적 증거)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생겼으면 바로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증거인멸을 해버렸을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원우 별동대가 바로 공수처 축소판”이라며 “공수처가 바로 문 대통령의 별동대이다. 친문 별동대”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여당은 5대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보장하라. 그리고 본회의 열어 민생법안을 원포인트로 처리하자”며 “공수처 설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서는 무제한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한국당 회의장에는 진보단체 회원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들어와 “민식이법 통과시켜달라”고 외쳐 소란이 일었다. 권기석 기자
추천 글 랜덤 보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보호센터
·
제휴문의
Copyright © 2019 UnDB